Why IMS?   |   History   |   회사소개   |   지난 캠프
영어캠프 상담신청
영어캠프 진행절차
네이버톡톡 문의하기
상담문의
TOP
캠프후기
[캐나다] 걱정 많은 엄마의 후기 2017-05-12

 

안녕하세요 지난 캠프에 참여했던 유민정 엄마입니다~ 우리 민정이는 외동딸 이예요. 딸 키우기가 정말 힘들었습니다. 편식쟁이에, 밥도 잘 안 먹어서 떠 먹여주면 꾸역꾸역 먹고, 옷도 입혀 줘야 하고, 어떨 때엔 이도 닦아줘요. 학교 갈 땐 가방도 챙겨줘요. 요즘 따라 부쩍 걱정이 되더라구요~ 점점 자립심이 생기긴 할까 걱정도 되고, 이러다 나 없으면 어떻게 하지? 그런 생각들이 자주 들던 때 였어요. 어느 날은 학교 준비물을 챙기지 않았다며 울고 불고 난리를 치는 모습을 보고는 이대로는 안되겟다 생각했어요. 다른 많은 프로그램들이 있었지만 그래도 영어공부를 좋아하긴 해서 영어캠프라면 좋아하며 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처음엔 특별한 커리큘럼이 상술이 아닐까 염려도 되고 아이를 혼자 보내려니, 그것도 스스로 무언가 할 줄 아는 아이도 아닌데, 괜한 짓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실장님과 수 차례 상담을 통하여 고심 끝에 믿음을 가지고 보냈습니다. 공항에서 돌아서는 순간부터 걱정에 한참을 공항에 있었네요. 캐나다 도착하자마자 실시간으로 연락이 왔어요. 제가 특별이 더 신경 써달라고 부탁 드려서 그런 건지 모르겟지만 캐나다 도착하자마자 민정이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어요. 밝은 딸아이 목소리를 그때서야 한시름 놓을 수 있었어요. 다 설명 드리자면 글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요. 결과적으로는 우리 딸 부쩍 커서 돌아왔어요. 영어에 더 자신감이 생긴 건 말 할 것도 없구여~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편식을 확실히 덜하고 밥을 잘 먹어요! 캠프 이후에 대신 가방 챙겨 준 적은 한번도 없어요~ 아직까지는~ㅋㅋㅋㅋ 이야기가 끝도 없을 것 같아요. 저처럼 아이의 자립심과 영어를 한번에 해결하고 싶은 분 들게 추천 드려요~그리고 아이에게 특별한 선물이 된 것 같아요. 아직도 그 때 사진들을 보여주며 이야기해요.

이전글 ▲
다음글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61길 7 (서초동 서울빌딩 2층)
Level 10, FLB Bldg, Archbishop Reyes Reyes St, Cebu city, Cebu, Philippines
Paseo Saturnino Street, Banilad, Ma. Luisa, Cebu city, philippines 6000
274 Chalan San Antonio, Tamuning, 96913 Guam
대표자 ㅣ 대표이사 유일철
ALL CONTENTS Copyright © Mae Kyung IC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및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