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IMS?   |   History   |   회사소개   |   지난 캠프
영어캠프 상담신청
영어캠프 진행절차
상담문의
TOP
캠프후기
 [캐나다] 걱정 많은 엄마의 후기 2017-05-12

 

안녕하세요 지난 캠프에 참여했던 유민정 엄마입니다~ 우리 민정이는 외동딸 이예요. 딸 키우기가 정말 힘들었습니다. 편식쟁이에, 밥도 잘 안 먹어서 떠 먹여주면 꾸역꾸역 먹고, 옷도 입혀 줘야 하고, 어떨 때엔 이도 닦아줘요. 학교 갈 땐 가방도 챙겨줘요. 요즘 따라 부쩍 걱정이 되더라구요~ 점점 자립심이 생기긴 할까 걱정도 되고, 이러다 나 없으면 어떻게 하지? 그런 생각들이 자주 들던 때 였어요. 어느 날은 학교 준비물을 챙기지 않았다며 울고 불고 난리를 치는 모습을 보고는 이대로는 안되겟다 생각했어요. 다른 많은 프로그램들이 있었지만 그래도 영어공부를 좋아하긴 해서 영어캠프라면 좋아하며 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 처음엔 특별한 커리큘럼이 상술이 아닐까 염려도 되고 아이를 혼자 보내려니, 그것도 스스로 무언가 할 줄 아는 아이도 아닌데, 괜한 짓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실장님과 수 차례 상담을 통하여 고심 끝에 믿음을 가지고 보냈습니다. 공항에서 돌아서는 순간부터 걱정에 한참을 공항에 있었네요. 캐나다 도착하자마자 실시간으로 연락이 왔어요. 제가 특별이 더 신경 써달라고 부탁 드려서 그런 건지 모르겟지만 캐나다 도착하자마자 민정이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어요. 밝은 딸아이 목소리를 그때서야 한시름 놓을 수 있었어요. 다 설명 드리자면 글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요. 결과적으로는 우리 딸 부쩍 커서 돌아왔어요. 영어에 더 자신감이 생긴 건 말 할 것도 없구여~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편식을 확실히 덜하고 밥을 잘 먹어요! 캠프 이후에 대신 가방 챙겨 준 적은 한번도 없어요~ 아직까지는~ㅋㅋㅋㅋ 이야기가 끝도 없을 것 같아요. 저처럼 아이의 자립심과 영어를 한번에 해결하고 싶은 분 들게 추천 드려요~그리고 아이에게 특별한 선물이 된 것 같아요. 아직도 그 때 사진들을 보여주며 이야기해요.

없음.
이전글 ▲
다음글 ▼

Level 10, FLB Bldg, Archbishop Reyes Reyes St, Cebu city, Cebu, Philippines
Paseo Saturnino Street, Banilad, Ma. Luisa, Cebu city, philippines 6000
274 Chalan San Antonio, Tamuning, 96913 Guam
관리자 ㅣ 김도운
ALL CONTENTS Copyright © Mae Kyung IC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및 개인정보취급방침